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김복동 할머니 별세 애도 “역사 바로 세우기 잊지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에 애도하며 "역사 바로 세우기를 잊지 않겠다"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복동 할머니께서 어제 영면하셨다. 흰 저고리를 입고 뭉게구름 가득한 열네 살 고향 언덕으로 돌아가셨다. 할머니, 정말 고생 많으셨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93년 할머니의 유엔 인권위 위안부 피해 공개 증언으로 감춰진 역사가 우리 곁으로 왔다"라며 "진실을 마주하기 위한 용기를 갖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할머니께서는 피해자로 머물지 않았고 일제 만행에 대한 사죄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며 역사 바로잡기에 앞장섰다. 조선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하고 다른 나라 성폭력 피해 여성들과 연대했다"라며 "인간의 존엄성을 되찾는 일에 여생을 다하셨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해 병실에서 뵈었을 때, 여전히 의지가 꺾이지 않았던 모습이 생생하다"라고 고인을 기억하며 "살아계신 위안부 피해자 스물 세분을 위해 도리를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할머니, 편히 쉬십시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에 영정이 놓혀 있다.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에 영정이 놓혀 있다.ⓒ김철수 기자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