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경수 “진실 외면한 재판부 결정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민중의소리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과 댓글조작을 공모했다는 법원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김 지사의 변호인 오영중 변호사는 30일 1심 선고 후 법정 구속된 김 지사를 대신해 김 지사가 친필로 쓴 입장문을 대독했다.

김 지사는 “진실을 외면한 재판부 결정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다시금 진실을 향한 긴 싸움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재판 과정에서 밝혀진 진실을 외면한 채 특검의 일방적 주장만 받아들였다”며 “특검의 물증 없는 주장과 드루킹 일당의 거짓 자백에 의존한 유죄 판결은 이해도, 납득도 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재판장인 성창호 부장판사와 ‘사법농단’ 사태의 총책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의 ‘특수관계’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재판장이 양 전 대법원장과 특수관계인 것이 이번 재판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 주변에서 우려했다. 그럼에도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진실이 있는데 설마 그럴까’ 했는데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지사는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준 모든 분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다시금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과정을 이어갈 것이며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30일 김 지사의 댓글조작 혐의(업무방해)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해당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실형이 선고된 부분에 대해 곧바로 구속영장을 발부해 김 지사를 법정 구속했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