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효린 꽃게, 시청률 가십보다 연예인 이미지 먼저 배려한 차태현
효린 꽃게
효린 꽃게ⓒMBC 캡쳐

연예인에겐 이미지가 중요하다. 효린 꽃게 사진은 춤 동작의 순간을 포착한 사진이다. 효린 꽃게 사진에는 어여쁜 연예인의 이미지가 담긴 것이 아니다. 순간 포착 때문에 표정은 일그러졌고, 사람에 따라 포즈 역시 괴상하게 보일 수 있다. 그것은 인간의 연속된 동작을 세분화한 한 순간의 장면이기 때문에 그렇다.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효린 꽃게 사진이 공개될 뻔했다. 그러나 차태현의 기지로 방송에선 공개되지 않았다. 차태현은 제작진 측에서 미리 준비한 판넬 사진을 보고, 방송에서 공개되면 안된다는 판단에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아예 효린 꽃게 사진을 반 토막 내 방송에 공개할 수 없게 만들었다. 방송도 중요하지만 연예인을 배려하는 차태현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다만 이 과정이 방송을 타면서 시청자들은 효린 꽃게 사진을 검색하기 시작했고, 사진은 곧 인터넷에서 공개됐다.

효린 꽃게 사진에는 팬과 대중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프로 의식도 담겨 있다. 효린은 이날 방송에서 이 사진을 언급하며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며 "힘든 춤이었다"고 전했다. 실제 그는 이날 이 춤을 추며 다리에 힘이 풀린 과거를 회상하는 등 겪은 고초를 공개하기도 했다. 가십으로 흘러버리는 것이 아니라 최선을 다하는 효린의 모습도 회자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