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SKY 캐슬’ 김서형, “‘대본 사기’요? 김주영도 악마는 아니니까요” (인터뷰)
김서형 프로필 사진
김서형 프로필 사진ⓒ제공 =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SKY 캐슬(스카이캐슬)’의 쓰앵님, 김주영 역의 배우 김서형을 29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이날 김서형은 드라마 종영 소감부터 배우들과의 호흡, 연기관과 일상 생활까지 많은 이야기를 쏟아냈다. 단연 김주영이라는 극중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김서형의 SKY 캐슬 김주영 인물 설명
김서형의 SKY 캐슬 김주영 인물 설명ⓒ출처 = 방송캡처

온라인에 ‘대본 사기 당한 듯한 배우들’이라는 제목으로 김서형이 김주영을 소개하는 영상 ‘짤’이 돌아다녔다. “인간미까지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입니다”라고 김주영을 소개하는 김서형의 모습이 담겼다. ‘대본 사기’가 아니라며 웃는 김서형의 답변 속에서 그가 얼마나 연기에 몰입했었는지도 엿볼 수 있었다.

“아무래도 엄마로서 비춰지는 지점은 인간미에 속하죠. 그걸 말씀드린 거에요. 그 자리에서 ‘저도 엄마에요’ 라고 할 순 없었거든요(웃음). 다만 저도 나와있는 시놉시스 안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걸 한 거죠. 김주영도 악마는 아니잖아요? 악만 남았다면 열등감, 패배감, 고민 같은 게 없을 테니까요. 인간미가 있어 K를 만나서 울 수 있었겠죠?”

“극에 들어가기 전, 감독님께 K와의 관계나 교통사고 등에 대해서는 아주 살짝 들었어요. 하지만 언제쯤 나오는지는 몰랐죠. 언제 나오는지 여쭤보고 싶긴 했지만 묻진 않았어요. 그냥 감정을 잘 쌓아 두기만 했죠. 힘들긴 했어요. 그런데, 작가님도 저와 비슷한 지점에 이르러서 김주영 이야기를 풀어가는 게 너무 힘들었대요. 그런 걸 제가 고스란히 느끼는 게 신기하더라고요.”

김서형 프로필 사진
김서형 프로필 사진ⓒ제공 =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지금은 김서형 아닌 다른 사람의 김주영을 떠올릴수조차 없지만, 그는 ‘SKY 캐슬’을 두 번이나 거절했다. 어렵게 맡은 김주영을 제대로 살리기 위해 그는 외모부터 행동, 심지어 걸음걸이까지 창조했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 이게 김주영에 대한 설명이었어요. 일단 옷부트 검정 색상으로 맞췄죠. 자주 입기도 하고. 멋있기도 하고, 위압감도 있고, 전문직의 표상 같은 느낌이기도 하니까.”

“잘못하면 대사도 사극 톤이 되는 인물이거든요. 그래서 외모부터 잡고, 그 다음엔 로봇같은 연기를 연습했어요. 손에 가방 들고 걸으면 흔들리잖아요? 그걸 일부러 안 흔들면서 걷죠. 이수임 만나던 장면에서, 감정 표현이 없을 때는 가방을 안 흔들고 있어요. 길 모퉁이를 돌면 각지게 돌고. 처음 만난 상대와 대화할 때는 손을 탁자 위에 아예 올리지 않았죠. 손은 거짓말 못하잖아요. 상대방과 어느 정도 대화가 진전된 후에야 탁자 위로 손을 올렸어요. 다시 한 번 잘 보세요(웃음).”

김서형 프로필 사진
김서형 프로필 사진ⓒ제공 =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김주영의 모든 것을 창조한 김서형, 그는 이런 노력에도 연출자에게 공을 돌렸다. 자신이 창조해 낸 김주영의 행동 하나하나를 유심히 보고 드라마에 써 준 조현탁 감독 덕분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런 장면까지 쓴다니?’라는 생각에 더욱 신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한다.

“‘감수하시겠습니까’라며 어깨에 손 올리는 동작, ‘예서가 그것만 듣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냐’라고 대사하며 핸드폰 들고 돌아오는 동작… 이런 게 다 지문에는 없었던 것이거든요. 제가 했던 김주영의 행동을 감독님이 다 써 주신거에요. 감독님은 배우 연기를 끝까지 봐 줘요. 그래서 신나게 연기할 수 있어요. 체력적으로 힘들다 해도 현장만 가면 신나는거죠. 제가 이렇게까지 카메라를 좋아하는 줄 몰랐어요. 이번에 알았어(웃음). 제가 연기하는 걸 감독님은 끝까지 보다가 제가 다 끝내야 컷 하시더라고요. 그러니 힘이 들어도 연기를 하게 되죠.”

“여기에 ‘마왕’이라는 음악까지 줘서, 인물이 제대로 살았잖아요. 내가 봐도 ‘마왕’ 엔딩은 무섭더라고요. 제 연기를 감독님이 극대화하니까, 저는 정말 얻은 게 많죠 이번에.”

김서형 프로필 사진
김서형 프로필 사진ⓒ제공 =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SKY 캐슬’까지 쉼없이 달려온 김서형의 소망은 딱 3~4개월 정도 쉬는 것이었다. MBC ‘위대한 유혹자’에 이어 ‘이리와 안아줘’ 특별출연, 2018년 10월 촬영을 시작한 영화 ‘미스터주’에 ‘SKY 캐슬’까지 쉼없이 달려왔다. 오래 쉬고 싶을만도 하지만 “1년씩 쉬면 고통이다. 찾아 줄 때 일해야지”라며 웃었다. 공백 없이 일하는 이유는 간단했다. 그의 연기를 기대하고 찾아 주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었다.

“사실 저는 무슨 역할 할 때마다 납득이 잘 안 되거든요(웃음). 이번에도 제 성격과는 썩 잘 맞지 않은 인물이었고. ‘이리와 안아줘’에서처럼 그렇게 맹목적으로 죽기도 처음이었어요. 하지만 감독님들이 너무 믿어주시니까, 해내야 한다는 절박함이 있었죠.”

“진이 빠져서 ‘SKY 캐슬’은 안 하겠다고 했어요. 모아 놓은 배우들만 봐도 어마어마하잖아요. 할 수 있겠냐 싶었죠. 그런데 어떻게 못 하겠다고 해요. 임팩트를 원하니까 찾았을텐데. 우리 대표 촉이 좋아(웃음). 힘들어도 잘 됐으니 감사하죠.”


김서형은 자신의 현재를 전성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다. 어디서든 역할의 작고 큼을 떠나 자신을 힐링하고, 해소할 수 있는 인물이 있다면 구분 없이 쫓아다닐 뿐이라고. 2019년 개봉할 ‘미스터주’도 그런 차원에서 선택한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그건 장편이건 단편이건 상관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인터뷰] ‘SKY 캐슬’ 김서형이 꼽은 #명대사 그리고 #엔딩스포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