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트럼프 “27~28일, 이틀간 베트남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차 정상회담 장면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차 정상회담 장면 (자료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오후 9시(한국시간 6일 오전 11시) 미 연방의회에서 새해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push)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그리고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또 “우리의 인질들은 집으로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면서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내 생각에는 우리는 지금 북한과 대규모의(major)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현지 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새해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현지 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새해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뉴시스/AP POOL

이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은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지 260일 만에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2차 정상회담을 ‘2월 27일, 그리고 28일’ 양일간 개최할 것이라고 밝힌 점도 주목된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당일 오찬을 겸해 약 5시간 동안 회담을 갖고 공동성명을 발표한 이후 종료됐다. 하지만 이번 2차 정상회담은 1박 2일, 이틀로 늘어난 셈이다. 북미가 이틀간 정상회담에 합의한 것은 그만큼 양측의 협상 의지가 높고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회담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정연설에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개최되는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하지만, 북한은 현재 대사관이 있는 수도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원하는 베트남 당국도 관광 증대 효과 등에서 다낭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이날 “양 정상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담을 개최했던 다낭에서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비건, 평양에서 실무회담 진행... 미국 구체적 ‘상응 조치’에 관심

한편,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실무협상을 주관하고 있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날 북한과의 회담을 위해 오산 미군기지에서 전용기 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비건 특별대표 일행은 이날 평양에서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 등과 만나 현재 실무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특별대표는 특히,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상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인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에 관해 집중적으로 협상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평양 체류나 귀국(한국)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번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실무협상이 전격적으로 평양에서 열린다는 것에도 관심이 쏠린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6일, “(북미) 양측 간 어느 정도 진전이 있어서, 평양(북한)이 미국의 ‘상응 조치’에 관해 구체적으로 확인하는 차원이 아니겠느냐”는 분석을 내놨다.

이에 따라 비건 특별대표가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상에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비롯한 북한 측 다른 고위급 인사와 회동할지 여부나 하루를 넘어 체류가 이어질지 등도 주목할 대목으로 보인다.

베트남에서의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발표됨에 따라 북미 양국이 1차 정상회담에서 포괄적으로 합의한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완전한 비핵화에 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합의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이뤄질지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