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달 미중정상회담 가능성 작아... 북미·미중 연쇄 정상회담 불투명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좌)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우) (자료 사진)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좌)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우) (자료 사진)ⓒ제공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이달 말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작아졌다고 미 언론들이 7일(현지 시간) 잇따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미중정상회담 등이 연쇄적으로 열릴 가능성은 불투명해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에 정통한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무역협상 시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기자들이 ‘협상 시한(deadline) 전에 시 주석과 회담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음 달(3월)이나 그 이후에 만날 것이냐’의 질문에도 “아직은 아니다. 아마도”라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외신들은 이달 말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래리 커들로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이날 폭스 비즈니스에 출연해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합의에 도달하기까지는 ‘상당한 거리(pretty sizable distance)’가 있다”고 말했다.

미 경제매체 CNBC방송도 이날 트럼프 행정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두 정상이 무역협상 시한에 앞서 만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분리해 대응하는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정상회담 전날인 26일 베트남에 도착해 28일, 베트남에서 출국하는 일정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내주 초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해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따라서 회담 결과에 따라 이달 말 북미·미중 연쇄 정상회담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