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젊은 연극인의 참신한 언어로 재탄생 된 고전들...‘분노의 포도’와 ‘헤카베’
연극 '분노의 포도'
연극 '분노의 포도'ⓒ산울림 소극장 제공

고전 작품들을 젊은 예술가들의 참신한 연극 언어로 만나볼 수 있는 산울림 극장의 무대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산울림 고전극장’에서 올해 선보일 두 작품은 극단 걸판의 ‘분노의 포도’와 창작집단 LAS의 ‘헤카베’다.

산울림 소극장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산울림 고전극장’ 무대에 올랐던 15개 단체, 28편의 작품 중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두 작품을 무대에 올리게 됐다. 각각 최현미 연출가와 이기쁨 연출가가 연출을 맡았다.

존 포드의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연극 ‘분노의 포도’는 1930년대 미국 대공황시기 속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영화는 존 스타인백의 소설 ‘분노의 포도’가 1939년 발표된 이듬해 제작됐다. 유도겸 김성관 최현미 도창선 신정은 정문길 조은진 이동기 홍나현 조흠 김수응 등이 출연하며 공연은 2월 20일~3월 3일까지 소극장 산울림에서 볼 수 있다.

연극 ‘헤카베’는 에우리피데스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작품은 트로이의 전 왕비인 헤카베가 여성들과 공모해 자신의 사위이자 트라케의 왕 폴뤼메스토르의 눈을 찌르고 그의 아들들을 죽인 사건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이영미 윤성원 이새롬 권동호 김희연 한송희 조용경 등이 출연하고 오는 3월 6~17일까지 소극장 산울림에서 볼 수 있다.

연극 '헤카베'
연극 '헤카베'ⓒ산울림 소극장 제공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