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뷰]뮤지컬과 창극의 절묘한 조화, 돌아온 창작 뮤지컬 ‘아랑가’
뮤지컬 ‘아랑가’ 저주의 이름_박한근, 정지혜
뮤지컬 ‘아랑가’ 저주의 이름_박한근, 정지혜ⓒ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아랑가’에 대한 선명한 기억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설화를 바탕으로 엮어낸 비극적인 사랑이야기가 창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독특한 감동을 주었다. 간결하고 담백했던 무대와 아름다운 의상, 애절한 노래가사와 전통악기의 선율에서 전해지는 한의 정서까지 또렷하게 기억되는 작품이었다.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뮤지컬 ‘아랑가’는 여전했다.

뮤지컬 ‘아랑가’는 삼국사기의 ‘도미설화’를 바탕으로 475년 을묘년 백제의 개로왕과 도미장군, 그리고 그의 아내 아랑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당시 백제는 외적으로는 고구려 장수왕의 남진정책으로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었다. 내부적으로는 오랜 흉년으로 국운이 기울어 가고 있었다. 한편 백제의 왕 개로는 밤마다 저주의 꿈에 시달리고 있었다. 설사가상 궁 안에 고구려의 첩자가 있다는 소문까지 나돌자 개로왕은 충신 도미장군에게 의지하는 마음이 깊어만 간다. 개로는 괴로운 저주의 꿈속에서 자신을 구해주는 한 여인에 대한 마음이 깊어가던 중 도미장군의 부인 '아랑'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꿈속의 여인과 너무나 닮은 '아랑'을 보는 순간 사랑에 빠져 버리게 된다.

뮤지컬 ‘아랑가’ 아랑가 Final 1_강필석, 최연우
뮤지컬 ‘아랑가’ 아랑가 Final 1_강필석, 최연우ⓒ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설화가 갖는 드라마틱한 이야기 구조와 예견되는 비극의 결말은 뻔하다. ‘뻔하다’는 것을 알지만 한번 듣기 시작하면 끝까지 듣지 않고는 못 배기게 하는 힘이 설화에는 있다. 그것은 오랜 시간 많은 사람들의 입을 통해 각색되고 수정되고 다듬어진 공동 창작물의 장점일 것이다. 여기에 기울어가는 백제라는 시대적 배경은 현실감을 보탠다. 부하 장수의 아내에 대한 개로왕의 엇나간 사랑과 아랑과 도미장군의 지고지순한 사랑이 더해지면서 뮤지컬 '아랑가'는 관객의 애간장을 태우기에 충분한 요소들로 꽉꽉 채워졌다.

극 전체를 흐르는 메인테마 ‘아랑가’는 극이 끝난 뒤에도 머릿속을 맴돌게 하는 강한 중독성을 갖고 있다. 판소리로 극 전체 해설자 역할을 하는 ‘도창’은 뮤지컬 '아랑가'에서 가장 눈여겨보아야 할 등장인물이다. 이야기 흐름을 이끌 뿐만 아니라 뛰어난 판소리 실력을 갖춘 '도창'은 뮤지컬과 창극의 경계를 허무는 중요한 인물이기도 하다. 간결한 무대에 역동적으로 펼쳐지는 동양화의 배경은 여전히 아름답다. 개로왕의 부채, 도미장군의 손수건, 작은 조각배와 흩날리는 꽃잎 등의 소품들은 등장인물들의 감정을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시간이 무엇인가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인생은 무엇인가
-사랑은 무엇인가
어느 것 하나 쉽게 답하기 힘든 천근같은 질문은 극의 처음에도 극의 마지막에도 되풀이 된다.

“이 긴 시간을 살아냈건만 도무지 산 것 같지가 않구나”라는 개로의 대사처럼 살아도 살아도 여전히 답하기 힘든 질문들이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우리는 오늘도 사랑하며 살아가고 그 시간들을 모아 인생을 만들어 가는 것을.

아랑에 대한 어긋난 사랑으로 비극을 맞는 백제의 왕 ‘개로’ 역에는 초연부터 함께 한 배우 강필석과 배우 박한근, 박유덕이 열연한다. 백제의 장군이자 아랑의 남편 '도미' 역에는 배우 안재영, 김지철이 맡아 무대에 오른다. 개로의 꿈 속 여인이자 자신의 사랑을 지켜낸 '아랑' 역에는 배우 최연우, 박란주가, 고구려의 첩자로 백제의 파국을 이끈 ‘도림’ 역에는 배우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이 캐스팅 됐다.

뮤지컬 ‘아랑가’


공연날짜:2019년 2월 1일~4월 7일
공연장소:대학로 TOM 1관
공연시간:110분
관람연령:8세 이상 관람가
제작진:연출 이대웅/극본 김가람/작곡 음악감독 이한밀/작창 박인혜/예술감독 무대디자인 박동우
출연진:강필석, 박한근, 박유덕, 최연우, 박란주, 안재영, 김지철 외

뮤지컬 ‘아랑가’ 백제의 태양_박유덕, 김태한
뮤지컬 ‘아랑가’ 백제의 태양_박유덕, 김태한ⓒ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이숙정 객원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