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故 김용균 님의 죽음으로 비로소 얻은 것들

지난 9일 충남 태안화력에서 발전 설비 도중 사망한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 故 김용균 님의 장례식이 민주 사회장으로 거행됐다. 고인이 근무했던 태안화력발전소와 삼성본관 건너편에서 노제를 지내고 영결식은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고인이 숨을 거둔 지 62일 만이다. 고인이 가는 마지막 길이 외롭지 않도록 3,000여 명의 시민이 함께했다.
 
24살의 비정규직 하청 노동자 故 김용균 님은 ‘위험한 외주화’에 제동을 걸고, 28년간 묵혀있던 산업안전보건법을 고치고 하늘로 떠났다. 고인은 죽어서도 비정규직이었으나 고인의 죽음으로 5개 발전소에서 현재 근무 중인 ‘수많은 김용균’들은 민간 하청 비정규직에서 벗어나 공공기관 정규직이 되는 길이 열린 것이다. 사람이 죽기 전에 응당 이뤄졌어야 할 조치들이었지만 죽고 나서야 바뀌는 현실이 한스럽다.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하는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만 있으면 불가능한 것도 아닌데 왜 진작 바꾸지 못했는지 정부와 국회를 꾸짖지 않을 수 없다.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그나마 여기까지 바꾸고 올 수 있었던 까닭은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 씨와 아버지 김해기 씨가 있었기 때문이다. 고인의 어머니는 아들의 사망 소식을 듣고 오열하면서도 “우리아들처럼 죽는 ‘또 다른 김용균’이 나와서는 안 된다, 우리 아들은 갔지만 우리 아들 같은 죽음은 막겠다, 그것이 용균이를 위해 엄마가 할 수 있는 일이다”라며 완강하게 투쟁했다. 사망 직후 언론사에서 고인의 실명보다는 ‘김 군’이라는 표기를 쓰자 “우리 아들은 김용균이다. ‘김 군’이라고 쓰지 말고 ‘김용균’이라고 불러 달라”고 밝혔다. 설 명절에는 서울역에서 귀향객들에게 유인물을 직접 나눠주며 “김용균을 알고 있느냐, 우리 아들이다.”라며 유족의 요구사항을 직접 알렸다. 추모행동을 하는 집회 현장에서는 어린 김용균에게 불러주었던 자장가를 불러주고, 아들을 기리는 편지를 써서 낭독하기도 했다. 유족들의 모습을 보며 수많은 시민들은 함께 아파하고, 함께 눈물 흘리며 거리로 나섰다. 그 뿐만 아니라 사회 구조의 문제로 똑같이 자식을 잃은 세월호 유가족, 삼성 백혈병 유가족, 제주 실습생 유가족들도 함께 연대하고 손잡았다. 자신의 하나밖에 없는 아들도 잃은 피해자에게 비정규직 하청 노동자의 죽음 행렬을 막아 나서는 짐도 짊어지게 했으니 우리사회는 故 김용균 님의 어머니, 아버지에게 큰 빚을 졌다. 자식을 잃는 큰 슬픔 속에서도 60일을 넘게 장례도 미뤄가며 투쟁하신 故 김용균 님의 어머니를 보며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인 이소선 선생님을 떠올리는 이들이 적지 않은 이유이다.

故 김용균 님의 장례를 치르면서 일단락 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앞으로 넘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2,260명의 5개 발전소 연료·환경 설비 운전 인력을 공기업이 직고용하는 과정에서 마찰과 갈등을 해결해야 할 것이며 태안화력 발전소의 열악한 작업 환경 개선 약속도 이행되는지 두고 볼 일이다. 노동자의 ‘생명’보다는 ‘비용’ 문제를 운운하며 용두사미 되는 것은 아닌지 끝까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이는 故 김용균 님과 같은 처지의 청년 노동자들이 주체로 나설 때 온전히 해결될 수 있다. 또래 동료였던 故 김용균 님의 죽음을 목격한 청년과 노동자들은 죽음의 컨베이어벨트를 중단시키기 위해 태안화력에 뛰어들었고, 유족들에게 손편지를 쓰고 추모 촛불을 들었다. 故 김용균 님이 남긴 것 중 하나가 바로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각성일 것이다. 수많은 청년 ‘김용균’들이 ‘김용균’이길 거부하며 ‘김용균’의 죽음이 남긴 과제를 풀어가길 기대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