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잘 버티고 있다” 혈액암 투병 중인 허지웅이 밝힌 최근 근황
허지웅 SNS 근황 사진
허지웅 SNS 근황 사진ⓒSNS

혈액암 투병을 밝힌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39)이 SNS에 근황을 공개했다.

10일 허지웅은 자신의 SNS에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이라고 밝히며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다. 홈짐(가정 내 피트니스 시설)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다. 보내주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다”며 그동안 자신을 응원해준 사람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허지웅은 이어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다. 단 한 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다. 이기겠다”라는 글과 함께 마스크를 눌러쓴 모습의 사진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투병 사실을 밝힌 허지웅은 “혈액암 종류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부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허지웅이 투병중인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은 림프조직 세포들이 악성 전화돼 생기는 종양이다. 조기 검진법이 없는 데다 예방하는 특별한 방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인 증상은 열이 나거나 약간 발한, 체중 감소 등이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