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승진 턱으로 94만원 나왔는데 팀장님께서...” 화제된 반전 결말
tvN ‘미생’ (자료사진)
tvN ‘미생’ (자료사진)ⓒ민중의소리

승진 기념 회식비가 94만 원 나왔다는 글의 반전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용자 ㄱ 씨는 지난 8일 게시판에 '승진 턱...'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ㄱ 씨는 "이번에 재수가 좋아서 승진했다"라며 "(동료들이) 한 턱 쏘라고 해서 '당연히 쏘겠다' 그랬더니 '소! 소! 소! 소리 밖에 안들렸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요즘 한참 쪼들려서 힘들다"라며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소고기를 먹으러 갔다"라고 적었다.

ㄱ 씨는 "팀장님이 아는 곳으로 갔다"라면서도 "겉으로는 '맘껏 드시라'고 했지만 속으로 '큰일났다'라고 생각했다. 멍하니 먹었다"라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당시 회식 비용은 94만 원이 나왔다. ㄱ 씨는 이날 식은땀까지 흘리며 3개월 할부로 회식비를 계산했다고 전했다.

반전은 이 때부터 시작됐다.

ㄱ 씨는 "저희집 방향 대리 기사님이 먼저 오셔서 차를 타고 가려는데 팀장님이 대리비하라고 주머니에 돈을 찔러주셨다"라며 "안 받으려 했는데 막무가내로 찔러주셨다.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5만원짜리 10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식당에서 팀장님이 추가 주문 엄청하시길래 사실 속으로 욕했는데 죄송하다. 그리고 감사하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ㄱ 씨의 훈훈한 반전 사연은 글이 올라온 지 4일만에 조회수 13만을 넘기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팀장님이 기를 팍팍 살려주면서 뒤에서는 챙겨주는 사람이다. 같이 열심히 일해도 되겠다"라고 감동을 표현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미생 실사판이다", "승진하신 거 팀장님이 더 좋아하셨나 보다" 등과 같은 댓글을 달며 ㄱ 씨의 승진을 축하했다.

보베드림 커뮤니티에 올라온 '승진 턱...' 글 바로가기

아래는 보배드림 커뮤니티에 올라온 ㄱ 씨의 게시글 전문이다.

이번에 재수가 좋아서 승진했습니다..
한턱 쏘라고해서
"당연히 쏴야죠~ 뭐 먹으러 갈까요?"
그랫더니 소!소!소! 소리 밖에 안들리더라구요ㅜㅜ
요즘 한참 쪼들려서 힘든데..
그래도 어쩔수 없이 소고기 먹으러 갓습니다..
팀장님이 아시는 곳으로 갓는데..
저한테는 가격이.. ㅜㅜ
겉으로는 맘껏드시라고 했지만
속으로는 클랏다.. ㅜㅜ 라고 생각하고
멍하니 먹었네요..
계산대에 섯는데 94만원입니다
소리가 들리는데 갑자기 식은땀이..
하.. 카드 드리면서 3개월이요..
하고 나왓습니다..
다들 잘먹었다고 인사는 잘하더라구요ㅜㅜ
저희집 방향 대리기사님 먼저 오셔서
차타고 가려는데 팀장님이 대리비하라고
주머니에 돈을 찔러주시길래 아유~ 괜찮다고
안받으려 했는데 막무가내로 찔러주시더라구요
집에와서 확인해보니 5만원짜리 10장이더군요ㅜㅜ
식당에서 팀장님이 추가주문 엄청하시길래 사실.. 저 속으로 욕했는데..
죄송합니다ㅜㅜ
그리고 감사합니다 팀장님ㅜㅜ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