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약사단체들 “괴물은 5.18유공자가 아니라 약사 출신 김순례 의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이종명 의원과 지만원 씨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순례, 이종명 의원과 지만원 씨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김슬찬 기자

약사단체들은 11일 약사 출신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를 '괴물 집단'으로 모욕한 데 대해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할 뿐만 아니라, 제명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늘품약사회, 새물결약사회, 약사의 미래를 준비하는모임 등 4개 약사단체들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통해 "'괴물'은 5.18 유공자가 아니라 김순례 자신이다"라며 "자유한국당은 내부의 괴물들을 없애지 않고서는 그 스스로 괴물 정당이 될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우리는 김순례가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약사로서, 더 나아가 한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와 인격을 갖기를 바라 왔다"라며 "약사들의 윤리 강령으로 통용되고 있는 디오스코리데스 선서에는 '고통받는 인류의 복지와 행복을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 살아갈 것'과 '어떤 상황에서도 최고의 도덕적 가치 규범'을 따를 것을 약속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약사단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순례는 사회에서 고통받는 자들을 가장 잔인하게 짓밟고 모욕하는 행태를 이어오고 있다"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약사단체들은 김 의원이 과거에도 '고통받는 자들을 모욕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왔다고 설명했다.

2015년 당시 대한약사회 여약사 회장을 맡고 있던 김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시체장사 한다'고 모욕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뿐만 아니라, 김 의원은 당시 SNS를 통해 '국가유공자 연금액의 240배나 되는 보상금을 요구한다'는 유언비어를 퍼트리며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거지근성'있다고 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약사단체와 시민들의 강력한 항의를 받으며 여약사회 부회장 직무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다.

이런 사실들을 차근차근 언급한 약사단체들은 "김순례는 대한약사회 여약사 회장을 역임하던 시절부터 왜곡된 역사인식과 뻔뻔한 행동으로 많은 지탄을 받아 왔다"라며 국회의원 제명과 석고대죄를 요구했다.

아울러 약사단체들은 김 의원과 함께 5.18민주화운동을 모욕한 김진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도 제명하고, 국민에게 석고대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진태,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5.18 진상규명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공청회를 열고 지만원 씨를 발제자로 초청했다. 지 씨는 '5.18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군'이라고 극우논객이다.

이날 이종명 의원은 공청회에서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또 김순례 의원도 공청회에 참석해 "종북 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라고 모욕적 발언을 한 바 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