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5.18 망언’에 분노한 광주·전남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정의철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이 잇달아 입장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을 규탄했다.

9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5.18의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논평을 냈다.

이 시장은 "국민의 뜻을 대변하고 섬겨야 할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은 '5·18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등 차마 입에 담을 수조차 없는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민주시민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당의 국회의원들이란 사람들이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는 현실에 심한 분노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150만 광주시민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을 모독하고 국민을 우롱한 망언자들은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며, 지금이라도 온전한 5·18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정의철 기자

10일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5·18 공청회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고 사죄를 촉구한다"며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한 지만원과 일부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 그리고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면서, 공당으로서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극우단체와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의 발언이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 질서를 부정하는 것이며, 아직 아픔이 아물지 않은 5·18 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시대착오적 만행"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김주형 기자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 역시 11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5.18 공청회 망언'을 언급했다.

장 교육감은 이날 회의에서 "(공청회에서) 보수논객 지만원씨가 터무니없이 날조된 이야기라 할 수 있는, '5·18 당시 북한군 특수부대가 내려와 폭동을 일으켰다'는 망언을 했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규탄했다.

또 "(5·18의 진상은) 국가적 규명과 법으로도 정리가 됐다"며 "당시 희생자는 유공자로 인정하고 국가적 기념일과 행사로 기억하는 사안임에도, 터무니없는 망언으로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국민적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공무원들에게 "5·18 전국화나 민주시민교육, 역사 바로세우기, 친일 잔재 청산, 평화·통일교육 등을 더욱 세심하게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 7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국회에서 극우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자유한국당 백승주, 김순례, 이완영 의원도 참석했다. 해당 자리에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 만들어 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등의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