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길벗 칼럼] 쭉쭉 누르면 살이 쏙쏙 빠지는 경혈 자리

설이나 추석처럼 긴 명절을 지내고 나면 갑자기 불어난 체중에 당황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특히 설날에는 새해를 맞아 설날만 지나고 나면 다이어트를 시작하려고 결심하시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한의원에서는 ‘한약’ 뿐만 아니라 다양한 침 치료를 통해서도 체중감량을 합니다. 정말 침 치료만으로 체중감량이 될지 궁금할 텐데요.

작년에 강동경희대병원 박영재 교수팀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진짜 침 치료를 했을 경우 의미 있게 비만 치료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다만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인 경우에 효과가 좋고, BMI가 30 이상인 고도비만에서는 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그럼 먼저 본인이 과연 침 치료를 통해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 확인을 해봐야겠죠? BMI는 체중/?키(M)²으로 구합니다. 예를 들어서 키가 170cm인 사람이 몸무게가 80kg이라면. 80/1.7*1.7 = 약 27.7 가 됩니다. 이런 분들은 침 치료로 효과를 보실 수 있겠죠.

체중감량에 효과적인 혈 자리를 집에서 지압을 해줘도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먼저 소개해 드릴 경락은 ‘수양명대장경’입니다. 사암침법 재발굴자인 금오 김홍경 선생은 이 수양명대장경을 일컬어 일명 ‘짤순이 경락’이라고 표현했는데요. 그만큼 몸에서 불필요한 노폐물을 제거하고 체중을 감량하는데 효과적인 경락입니다. 이 경락은 두 번째 손가락 손톱 끝에서 시작해서 팔을 거쳐 얼굴로 몸으로 흘러갑니다. 이 두 번째 손가락 끝에 수양명대장경이 시작하는 혈 자리가 ‘상양’입니다. 금오 김홍경 선생의 천부혈 이론에 따르면 상양은 일명 천부혈중에 하나로 가을 기운인 ‘금(金)’기가 아주 강하게 모여 있는 혈자리입니다. 금(金)의 기운은 가을에 나무들이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에너지를 안으로 갈무리하고 불필요한 잎들을 다 떨궈버리는 그런 기운을 떠올리시면 됩니다. 그래서 습담증이나 담음증등 불필요한 노폐물들이 많이 쌓여서 생기는 각종 질병에 자주 활용되는 혈 자리입니다. 당연히 체중감량에도 효과가 좋겠지요.

상양
상양ⓒ임재현 한의사

상양은 둘째손가락의 손톱 뿌리 중에 엄지손가락 쪽에 있는데요. 사진을 보시면 이해하시기가 쉽습니다. 이 자리를 사진의 화살표 방향처럼 손톱 끝에서 몸쪽으로 쓰다듬듯이 꾹꾹 눌러주시면 됩니다. 한 번에 100회 정도 지압을 해주시면 좋습니다.

그다음은 합곡혈입니다. 합곡혈은 체했을 때 눌러주는 자리로 유명한데요. 수양명대장경의 원기가 모여있는 원혈이기도 합니다. 막힌 것을 뚫어주고 순환을 잘 시켜주는 자리인데요. 체중감량에도 도움이 되는 혈 자리입니다.

합곡
합곡ⓒ임재현 한의사

합곡은 사진처럼 손등에서 엄지손가락과 둘째 손가락 사이에 살이 많은 부분에 가운데쯤 되는데요. 정확히 합곡혈을 찾아서 누르려고 하시기보다 사진에서처럼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쭉 눌러주면서 지압을 해주시면 됩니다. 1번에 100회 정도 해주시면 됩니다.

귀 바로 앞쪽에는 기점과 갈점 이라는 혈 자리가 있습니다. 배고픔과 갈증을 안 느끼게 해준다고 하는 자리인데요. 여기 몇 번 딱 눌러서 식욕이 거짓말처럼 확 사라지면 좋겠지만 실제로는 그렇지는 않고요. 조금 식욕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식욕이 너무 크게 오를 때 한 번씩 눌러주면 좋겠죠? 기점과 갈점은 비슷한 위치에 붙어 있기 때문에 굳이 정확하게 나누려고 하지 말고 한 번에 눌러주시면 됩니다.

기점, 갈점
기점, 갈점ⓒ임재현 한의사

1. 먼저 가운뎃손가락으로 귓구멍을 막아보세요.
2. 그 상태에서 손가락을 얼굴 쪽으로 평평하게 이동합니다.
3. 그렇게 귀 앞쪽에 얼굴과 만난 부분을 꾹꾹 눌러주시면 됩니다.
(사진을 참고하세요)

기본적으로는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고 마음 편하게 푹 자는 게 체중감량의 최고입니다. 거기에 더불어 혈 자리 지압을 하셔야 합니다. 다른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지압만 한다고 갑자기 살이 쫙쫙 빠지지는 않습니다. 건강하게 체중감량하고 건강한 한 해 되세요.

임재현 한의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