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5살→70대로 변하는 ‘눈이 부시게’ 김혜자 “내겐 너무나 새로운 드라마”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포스터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포스터ⓒ제공 = JTBC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 제작발표회가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렸다. 출연자인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과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이 자리해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시간을 돌리는 능력을 가진 극중 김혜자(김혜자, 한지민 분)는 25살이었다가 불의의 사고로 70대가 된다. 일종의 타임슬립물이다. 김혜자는 “내가 해 왔던 그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았다”라며 “정말 신선했다”라고 배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생전 처음 경험하는 드라마에요. 내가 겪은 그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아요. 실제로도 택도 없는 일이 일어나고, 소설에도 잘 없을 일이죠. 내가 나이 들어서 그런지 나를 설레게 한다는 게 쉽지 않아요. 또 사람 사는 얘기가 다 거기서 거긴데. 그런데 ‘이런 형식을 만들어 내는구나’ 싶어서. 새로웠어요.”

이런 답변을 하고 난 김혜자에게 한지민은 “나보다 선생님께서 연구하실 게 더 많은 드라마였다. 나는 그냥 25살의 김혜자를 연기하면 되지만, 선생님은 외모가 70대가 된 25세의 김혜자를 연기해야 하니까”라며 공을 돌렸다.

김혜자는 “대단히 새로운데, 새로운걸로 그치지 않길 바란다. 보시는 분들의 평가를 기다리겠다. 잘 됐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말을 맺었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쓰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찬란한 순간을 내던지고 무기력하게 사는 남자의 시간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11일 오후 9시 30분 첫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