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시장도 “당 돌아가는 꼴, 가슴 터질 것 같다”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뉴시스

5.18 모독 망언을 비롯해 자유한국당의 논란이 잇따르자 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도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한탄했다.

권영진 시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질타했다.

권영진 시장은 “황당한 웰빙단식·국민 가슴에 대못박는 5.18 관련 망언·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꼴불견 줄서기에다 철지난 박심 논란까지”라며 최근의 당내 상황을 일일이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왜들 이러나?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 불통, 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라고 개탄했다.

권 시장은 “갈 길은 아직도 멀고 걸음은 더딘데 눈앞에는 첩첩산중이구나.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