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뺀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 추방’ 결의
한국당 '5.18 발언'과 관련하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 회동한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논의한 대책을 말하고 있다.
한국당 '5.18 발언'과 관련하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 회동한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논의한 대책을 말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1일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국회의원 제명 추진 등 대응에 공조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에 대한 범죄적 망동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 민주주의를 세워온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 문제를 4당에서 공동으로 협력해 3명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가는 데 대해서 의견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특히 여야는 논란이 된 세 의원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는 데에도 공조하기로 합의했다. 제명은 국회법에서 정하고 있는 징계 중 가장 높은 수준의 징계다.

이와 관련 윤소하 원내대표는 "(세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는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훼손하는 것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시키기 위한 뜻을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도 "그 부분은 여야 4당이 이견이 없다"며 "(앞서 말한) '강력한 조치'라는 것이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시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함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가짜 뉴스를 지속적으로 유통·확산하는 '극우 인사' 지만원 씨에 대한 고소·고발도 이어지고 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국회 내의 5.18 유공자인) 민주당 설훈 의원과 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오는 목요일 피해 당사자로서, 5.18 유공자로서 직접 형사고소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정의당도 같은 날 오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혐의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이종명 의원과 지만원 씨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이종명 의원과 지만원 씨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