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들끓는 광주시민사회 “관련 의원 제명 운동할 것..지만원은 구속해야”
11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광주시민단체들이 '자유한국당 5.18망언 국회의원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2019.02.11
11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광주시민단체들이 '자유한국당 5.18망언 국회의원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2019.02.11ⓒ사진 제공 = 광주진보연대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 망언'과 관련해 광주시민사회가 들끓고 있다. 5·18 3단체를 비롯한 광주 시민단체들은 관련 국회의원들의 제명 및 퇴출 운동을 벌이고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설것임을 천명했다.

11일 오후 1시 경, 광주지역 5·18 3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광주진보연대, 민주노총 광주본부 등 36개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광주광역시당 대표자들이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장 1층에서 '자유한국당 5·18왜곡폄훼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민단체들은 '전국민적 대응 운동'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이들은 전국 각 지역 민주화 운동단체의 성명 발표를 시작으로,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소발 조치, 국회의장을 비롯한 각 당 대표 방문, 자유한국당 항의 방문 등을 해 나갈 계획이다. 오는 13일엔 버스 10여대를 동원해 국회 앞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결의했다.

광주시민단체들이 11일 오후 1시경,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장 1층에서 '자유한국당 5·18왜곡 폄훼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2019.02.11
광주시민단체들이 11일 오후 1시경,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장 1층에서 '자유한국당 5·18왜곡 폄훼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2019.02.11ⓒ사진제공 = 광주진보연대

이어 오후 2시 시민단체들은 광주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국회의원을 즉각 제명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공청회 망언은 5‧18 유가족과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며,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우롱하는 것"이라며, "광주의 모든 시민사회단체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제명 및 퇴출운동을 강력히 펼쳐갈 것이며, 고소 고발 등 법적 조치도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망언'이 "5‧18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적인 발언"이라고 주장하며, "5‧18 유가족과 피해자, 광주시민,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전국민의 힘을 모아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에 "5‧18 망언 국회의원을 제명하고 즉각 사과하라"며, 이를 위해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등 전국민적인 퇴출운동을 펼쳐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회에는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강력히 징계하고, 5‧18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을 즉각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정부에도 "지만원을 즉각 구속하고, 5‧18민주화운동을 왜곡 폄훼하는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는 12일로 예정된 광주시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에서 광주시와 함께 펼칠 민·관 합동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