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회 앞 택시 화재 발생..차량엔 “카풀 저지 투쟁” 부착돼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 기사의 분신으로 추정되는 화재사고가 발생해 경찰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택시 기사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2019.02.11.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 기사의 분신으로 추정되는 화재사고가 발생해 경찰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택시 기사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2019.02.11.ⓒ사진 = 뉴시스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 화재가 발생해 60대 남성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11일 오후 3시 52분 경, 연기가 나는 택시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현대캐피탈 본사 앞에서 국회 앞 정출입구 쪽으로 진행했다. 해당 택시는 국회 정문 앞에 있던 다른 승용차와 부딪힌 후 멈췄다.

다른 집회 관계로 현장에 있었던 경찰과 출동한 소방대는 연기가 나는 택시에 진입해, 5분여만에 운전자를 구조하고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했다.

오후 4시 경 현장에 119구급대가 도착해, 운전자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해당 택시는 개인택시로, 운전자는 김 모(62)씨다. 그는 서울개인택시사업조합 강남지역 대의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택시 유리창에는 "단결만이 살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카카오 앱을 지웁시다! 우리가 살기 위한 길입니다" ,"카풀 저지 투쟁",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이 답입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부착되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택시 내에서 인화성 물질을 사용한 흔적이 발견됐다. 또 경찰은 차량 조수석 보관함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유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카카오 택시 정책에 대한 불만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당정과 카카오 모빌리티, 택시업계가 함께하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회의'가 진행됐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