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병준, 파문 커지자 ‘5.18 망언 공청회’ 진상 파악 지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1일 김진태 의원 등이 국회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의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후속조치에 나선 것이다.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행사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한 목소리로 해당 공청회를 주최하고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국회의원 제명 추진 등 대응에 공조하기로 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일종의 당내 소수 의견, 또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나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있다"라며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징계를 해야 하는 것이 과연 옳은지에 대해 의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