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매체, ‘독도 일본땅’ 망언에 “분별없이 날뛰면 자멸 재촉할 것”
독도 전경
독도 전경ⓒ사진공동취재단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망언에 대해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며 엄중한 침략행위"라고 강력 규탄했다.

중앙통신은 11일 '신성한 우리의 영토를 넘겨다보지 말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이 올해에도 독도 강탈을 기본 정책 과제로 정하고 더욱 노골적으로 달라붙겠다는 것을 공식 표명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고노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일본 정기국회 외교부문 연설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명)에 대한 일본의 주장을 확실히 전달해 끈기 있게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통신은 "시급히 청산해야 할 과거 죄악은 한사코 부정하고, 오히려 남의 땅을 제것이라고 생억지를 쓰는 일본 반동들의 날강도적 행위는 전체 조선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예로부터 하나의 영토에서 단일민족으로 살아온 조선민족의 통일 분위기가 전례없이 높아가고 있는 오늘의 시점에서 독도 문제를 오만하게 들고 나오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며 이를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독도는 명실공히 우리 민족 고유의 신성한 영토"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일본의 의도에 대해 "광활한 아시아 대륙을 피에 잠근 과거의 침략 만행을 찬미하며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기거이 이뤄보려는 군국주의 야망의 집중적 표현"이라고 꼬집었다.

통신은 "일본 반동들이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 나라들의 거듭되는 항의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계속 해외팽창 야망 실현에 분별없이 날뛴다면 그것은 고립과 자멸을 재촉하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고노 외무상의 발언 직후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자료사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자료사진)ⓒ김슬찬 인턴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