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위안부에 성실히 사죄했다”는 일본에 “사죄받은 피해자 없다” 반박한 시민단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엣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였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장에서 참석자들이 노란나비를 들어보이고 있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엣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였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장에서 참석자들이 노란나비를 들어보이고 있다.ⓒ김철수 기자

일본 정부가 미국 뉴욕타임스에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성실하게 사죄했다”라고 주장해 비판이 거세다.

이에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기억연대)’와 ‘김복동의 희망’ 등 시민단체는 “사죄받은 피해자가 없다”라고 반발했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 시각) 뉴욕타임스는 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그의 생애를 심도 있게 조명했다.

뉴욕타임스는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 식민 통치하에서 한국이 받은 고통의 상징”이라며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에 대한 공식 사과와 배상 요구를 거부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자 지난 7일 일본 외무성은 뉴욕타임스에 반박문을 보냈다.

일본 외무성은 “일본은 여러 차례에 걸쳐 피해 여성들에게 성실하고 진정한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라며 “지난 2015년 한일 양국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에 합의하고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에 10억 엔을 지원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와 김복동의희망 등은 11일 공동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반성은커녕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한 언론에 항의한다”며 “사죄받은 피해자는 없는데 성실히 사죄했다며 고인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평화비, 기림비 철거를 압박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국제사회에 제기되지 못하게 온갖 만행을 저지르면서 일본 정부가 사죄해왔다는 주장을 누가 신뢰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제적으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해결이 아니었다고 판명 났다”며 “한국 정부가 검증 조사를 통해 그 절차와 내용상의 문제점을 낱낱이 밝혔다”고 일본 정부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정의기억연대와 김복동의희망 등은 일본 정부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