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당내 ‘5.18 망언’ 논란에 “국민 뜻에 맞는 대처 필요”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최근 불거진 당내 5.18 민주화운동 모욕 논란과 관련해 "5.18의 의미가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 깊이 각인돼있다"며 "그런 뜻에 맞는 대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당 대표 후보 등록일인 이날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문제를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추진하고,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공식 사과까지 하는 엄중한 상황이지만, 황 전 총리는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 표명을 피한 셈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자유한국당 추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2명에 대해 재추천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국민 뜻에 맞는 합당한 결정이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황 전 총리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전당대회 출마를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우리 당의 좋은 자원들이 당원과 국민에게 우리의 비전을 말씀드리면서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굉장히 좋고 바람직한 일"이라며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와 같은 전당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현충원 방문 행보에 대해서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나라가 바로 서는 것"이라며 "그 길을 가기 위해 세대간 융합이 필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들께서 원하는 바른 방향으로 나라를 만들어가기 위한 새걸음을 시작한다는 각오"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방명록에 '선열들의 뜻 받들어 반드시 나라를 바로 세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