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시]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허문 시각적 즐거움, 김상훈·박진희·한정현 그룹전 ‘낯선 익숙함’
김상훈·박진희·한정현 그룹전 ‘낯선 익숙함(Unfamiliar Familiarity)’ 전시 전경
김상훈·박진희·한정현 그룹전 ‘낯선 익숙함(Unfamiliar Familiarity)’ 전시 전경ⓒ소피스 갤러리 제공

김상훈·박진희·한정현 그룹전 ‘낯선 익숙함(Unfamiliar Familiarity)’이 소피스 갤러리(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218 B1, 02-555-7706)에서 오는 3월9일까지 열린다. 독특하고 세련된 감각의 아트 퍼니쳐로 주목받아온 김상훈과 한정현, 그리고 레고 블록과 직물을 이용한 뜨개질로 벽에 걸린 회화와 유사한 형태의 오브제를 만들어내는 박진희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낯설어 보이는 광경이지만 알고 보면 우리에게 이미 익숙한 매체를 사용한 작품들을 통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준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술과 디자인이라는 멀고도 가까운 사이에서뿐 아니라, 연관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았던 장르 간의 경계와 벽도 허물어져가는 동시대의 맥락에서 세 작가의 작품들이 디자인과 미술 그리고 회화와 오브제의 경계를 넘나드는 오브제로서 자리하며 독창적인 질감을 드러내는 장면을 만들어낸다. 김상훈의 작품은 마치 페인팅을 캔버스 밖으로 옮겨놓은 듯 쉽게 다가갈 수 없는 것처럼 보이고 거친 인상을 주지만 메모리폼이라는 소재를 사용하여 시각적 특성과는 상이한 촉각성을 지닌다.

Kim Sang Hoon, Ottoman, 2018, flexible foam, 155x115x75(h)cm(Sofa for two), 75x90x40(h)cm(table)1
Kim Sang Hoon, Ottoman, 2018, flexible foam, 155x115x75(h)cm(Sofa for two), 75x90x40(h)cm(table)1ⓒ소피스 갤러리 제공
Park Jinhee, Inner Fragment Series -Invisible Time(fragile), 2015, hand-knitting fabric and LEGO bricks on wood, 133x123 cm
Park Jinhee, Inner Fragment Series -Invisible Time(fragile), 2015, hand-knitting fabric and LEGO bricks on wood, 133x123 cmⓒ소피스 갤러리 제공

한정현의 작품은 가구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소재인 나무로 주로 만들어진다. 그의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된 특징은 가구 본연의 촉각성과 물성 그리고 기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재료의 특성을 바탕으로 비틀림, 꺾임, 끼워 맞춤 등의 기법을 다양하게 사용함으로써 단순함 속에 입체적이며 역동적인 요소를 불어넣는다.

박진희의 작품은 보통 나무 등의 재료로만 구성되는 액자 틀을 레고 블럭을 사용해 반복적으로 층위를 만들어 나가 작품의 일부분으로 기능하게 한다. 동시에 물감이 묻은 캔버스가 있어야 할 자리에는 레이스, 직물 등으로 뜨개질하여 단단한 액자 틀과는 대조적인 텍스처를 가지면서 상반된 질감의 재료를 통해 오브제와 회화 간의 경계를 환기시킨다.

Han Junghyun, Cocoon Twist, 2018, douglas, 145x65.5x35(h)cm
Han Junghyun, Cocoon Twist, 2018, douglas, 145x65.5x35(h)cmⓒ소피스갤러리 제공

소피스 갤러리는 “‘낯설지만 익숙해서’ 관람자에게 새로운 시각-촉각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한데 선보임으로써 일반적인 관점에서 가구 혹은 평면 오브제로 단순히 분류될 수 있지만, 그러한 전형성을 탈피하려는 다양한 시도와 장르 구분을 극복해내는 결과물을 마주할 수 있다”며 “낯섦과 익숙함 사이의 균형을 조율해 나가는 흥미로운 지점을 조명하고 디자인과 예술의 차이점과 경계에 대한 거대 담론에서의 접근보다는 재료와 형태에서 나오는 위트 있고 자유로운 표현을 만끽할 수 있는 전시가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