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부산 자유한국당 현판에 붙은 “괴물 3인방 제명하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 한국당 부산시당 앞에 비판 스티커가 붙어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 한국당 부산시당 앞에 비판 스티커가 붙어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 한국당 부산시당 현판 앞에 비판 스티커가 붙어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 한국당 부산시당 현판 앞에 비판 스티커가 붙어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자유한국당 내 ‘5·18 비하 발언’ 논란과 관련해 3인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부산서도 이어지고 있다. 부산지역의 55개 단체는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광주 항쟁을 모독하는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지만원 씨를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천주교부산교구정의평화위원회,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부산민중연대 등은 이날 항의의 의미로 ‘괴물집단’ 스티커를 부착하는 항의 행동을 펼쳤다. 이들은 한국당 김순례 의원의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 발언을 비꼬아 ‘5·18모독 규탄한다’, ‘괴물 3인방 국회의원직 제명하라’, ‘괴물집단 자한당 규탄한다’ 등 항의 스티커를 정문과 현판 등 곳곳에 붙였다.

참가자들은 “5·18항쟁을 폭동, 불법집단으로 매도하는 자가 국회에 있다는 것이 부끄럽다”고 입을 모았다. 김재하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대표는 “이를 두둔하고 제명하지 않는 자유한국당은 사실당 공범”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사태가 이 지경이 되고, 광화문 사거리에서 이들이 활개 치는 상황에 책임을 느낀다. 우리가 적폐청산을 위해 완강하게 투쟁하지 못한 결과”라며 “더는 이런 발언이 나오지 못하게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기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상임이사는 준비해온 성명을 낭독했다. 김 이사는 “지난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진실을 왜곡하는 발언이 쏟아져 나왔다”며 “북한군 개입이 사실이 아니라는 국방부 과거사위 발표에도 지만원과 이종명,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망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김 이사는 성명에서 이러한 행동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에 대한 부정과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1979년 부마항쟁과 1980년 5·18 민주화 운동의 연속성을 강조한 그는 “민주주의를 수호하고자 뛰쳐나온 수많은 이들과 무참히 진압된 희생자를 함께 기억하고 있다”면서 “진실 규명 노력에는 지역이 따로 없으며 우리는 연대하여 그 정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와 정부를 향해서도 “대국민공청회라는 이름 아래 할 수 있는 유일한 진상규명은 전두환 정권, 군부가 저지른 기총소사, 성폭행, 인권유린과 같은 참담한 진실, 그리고 가해자의 과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추모하는 민중가요인 ‘님을위한행진곡’을 함께 부르는 것으로 항의행동을 마무리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는 이른바 ‘망언 3인방 의원’ 사퇴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지속적인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망언 관련 의원들의 제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를 보면 64.3%가 ‘제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무선 전화면접(10%)·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 집계. 조사 대상 무선전화(80%)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임의 전화걸기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p)

논란이 커지자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비판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은 3명의 한국당 의원 징계안을 국회에 최근 제출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항의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참가자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등 부산지역의 55개 단체가 13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을 찾아 5.18 망언 관련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