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베 외교장관 회담 “상호 관심사 견해 일치”
평양을 방문한 팜 빈 민(왼쪽)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그 일행이 13일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평양을 방문한 팜 빈 민(왼쪽)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그 일행이 13일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뉴시스

평양을 방문 중인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3일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을 잇달아 면담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리수용 동지는 13일 의례 방문해온 윁남 사회주의공화국(베트남) 정부 부수상 겸 외무상 팜 빙 밍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윁남 외무성 대표단을 만나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담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리용호 외무상과 민 장관이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했다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 베트남의 외교라인이 접촉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시 필요한 경호와 동선, 의전 등에 대해 협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신문은 리 외무상과 민 장관의 회담과 관련해 "조선 인민의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경애하는 수령 호지명(호치민) 주석께서 마련해주신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켜나갈 데 대해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지역 및 국제 문제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보다 구체적인 면담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지만, 북한과 베트남 사이의 양자 현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27~28일 북미 정상회담 직후 베트남 국빈 방문 일정에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에 더욱 힘이 실리게 됐다.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본인의 일정상 27일 전에는 김 위원장을 만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베트남 방문은 지난 1964년 김일성 주석이 베트남을 방문해 호치민 주석과 만난 지 54년 만이다.

민 장관과 김 위원장의 면담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신 민 장관은 리수용 부위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선물을 전달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민 장관 일행은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연회에도 참석했다.

지난 12일 평양에 도착한 베트남 대표단은 이날 귀국할 예정이다.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평양 공항에 도착하고 있는 모습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평양 공항에 도착하고 있는 모습ⓒ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