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속보]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만 제명...김진태·김순례 유예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제소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제소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모독 공청회'를 열어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제명 여부 및 수위를 논의한 결과 이종명 의원만 제명하기로 14일 결정했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 대표, 최고위원으로 각각 출마하는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결정은 유예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게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당 윤리위원회의 이 같은 결정을 그대로 의결했다.

이 의원의 제명은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최종 확정된다.

김 사무총장은 현재 비례대표인 이 의원의 국회의원직 박탈 및 비례대표 승계 여부에 대해서는 "국회 사무처에서 해석 받아 결론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