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 망언’ 운명 엇갈린 3인방, ‘전당대회’ 출마 이유로 징계 보류된 김진태·김순례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제소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제소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5·18 망언’으로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소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운명이 14일 엇갈렸다.

지난 8일 공청회를 공동주최한 김진태 의원과 이종명 의원 중 이 의원만 제명됐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한다는 이유로 징계가 유예됐다. 공청회 축사에서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 폄훼한 김순례 의원도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나왔기 때문에 징계 유예 처분을 받았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 주의 조치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4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현안 브리핑에서 “중앙윤리위는 해당 의원들의 발언이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자유한국당이 추구하는 보수적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다수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는 심각한 해당 행위라고 봤다”며 “이종명 의원은 제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당규에 따라 징계 유예 조치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과 이날 오전 윤리위를 열었고 이러한 징계 내용을 결정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같은 윤리위의 결정을 받아들였다.

이종명 의원은 10일 이내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재심 청구가 이뤄지면 다시 당 윤리위가 소집돼 재심청구 내용에 대해 논의를 하게 된다. 재심 청구가 없을 시엔 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이 의원에 대한 제명을 확정한다. 다만, 이 의원은 3분의 2 찬성을 얻어도 무소속으로 의원직 신분을 유지할 수 있다.

김 사무총장은 비례대표인 이 의원의 의원직 유지나 승계에 대한 질문에 “저희는 당적을 어떻게 정리할 것이냐 하는 차원의 결정(을 한 것)이고, 의원직 관련 사항은 국회 사무처에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당규에 따라 전대 이후 윤리위를 소집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김 사무총장은 “당규 제7조에 따라 징계를 유예하고, 전대 선거일 이후 윤리위를 소집해 최종적으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론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당규(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 제7조(후보자 등의 신분보장)에 따르면 후보자는 후보등록이 끝난 때부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의 당선인 공고 시까지 윤리위의 회부 및 징계의 유예를 받는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당규를 근거로 ‘당대표 후보자는 신분보장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김진태 의원의 의견이 받아들여진 것이냐는 질문에 “어떤 절차를 거쳐 했는지 모른다”면서도 “(후보) 등록이 이뤄지면 징계 자체는 유예해야 하기 때문에 유예하게 됐다고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는 윤리위 차원에서 주의 촉구 결정이 내려졌다. 김 사무총장은 “주의 촉구는 징계 사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리위에서 내릴 수 있는 징계에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가 있다.

김 사무총장은 “김병준 위원장에게 향후 의원들의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의정활동에 대해 각별히 살펴보고 문제가 되는 소지가 있는지 사전에 스크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이날 개인 입장문을 통해 “이제 전당대회에 집중하겠다”며 “이종명 의원은 안타깝다”는 소감을 남겼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