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화 ‘사바하’, 신천지 항의에 “특정 종교 다룬 작품 아니다”
영화 ‘사바하’ 포스터
영화 ‘사바하’ 포스터ⓒ제공=CJ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둔 영화 ‘사바하’ 측이 종교단체 신천지의 항의를 받고 일부 대사를 수정했다.

영화계에 따르면 신천지 측은 영화 속 일부 대사가 단체의 명예를 훼손시킬 우려가 있다는 뜻을 제작사에 전달했다. 이에 제작사 측은 영화가 특정 종교나 단체를 다룬 영화가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고, 오해를 없애기 위해 해당 대사를 재녹음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보도가 이어지자 ‘사바하’ 제작사 측은 14일 언론에 “사바하가 특정 종교나 단체를 다룬 영화가 아니라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수정된 상영본으로 개봉될 예정이며, 앞서 13일 진행된 언론시사회에서도 수정본이 상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사회 당시 특정 종교를 지칭하거나 오해를 살만한 부분은 감지할 수 없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검은 사제들’을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앞서 장재현 감독은 언론시사회에서 “세상이 불합리하고 어두울 때면 과연 신이 있을까 의문이 들었고, 그 존재를 찾다보면 궁금증은 사라지고 공허함이 남기도 했다”며 “그런 생각들이 ‘박목사’ 캐릭터와 내용에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 ‘사바하’는 오는 2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