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법원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 위법하지만 취소는 안 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와 원전 지역 주민들이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허가를 취소해달라고 소송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국수력원자력에 내준 원전 건설 허가 처분은 위법하지만, 공공복리 측면에서 허가를 취소할 수는 없다는 판단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김정중 부장판사)는 14일 그린피스 등이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상대로 낸 신고리 5·6호기 원전건설허가처분 취소 소송에서 이같은 취지의 ‘사정판결’을 내렸다.

행정소송법 제28조 1항에 따른 사정판결이란 행정소송에서 원고의 청구가 이유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도 그 처분을 취소하는 것이 현저히 공공복리에 적합하지 않다면 법원이 청구를 기각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그린피스와 559명의 원전지역 주민들은 “원안위가 고리 원전의 특수한 위험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건설허가를 내줬다”며 지난 2016년 9월 이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원안위의 건설허가 처분이 △원안위 위원의 결격사유가 있는 점 △건설허가 첨부서류 기재가 미비했던 점 등 두 가지 측면에서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안위 위원 중 두 사람이 위촉일로부터 3년 이내에 한수원이나 관련 단체의 사업을 수행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결격자가 의결에 참가한 이상 위법한 의결에 기초해 이뤄진 처분도 위법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한수원이 원전 건설허가를 신청할 때 첨부서류인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의 기재도 미비했다고 봤다.

2016년 6월 개정 시행된 원자력안전법에서 ‘사고관리’ 개념에 ‘중대사고’에 대한 관리를 포함하도록 규정했음에도,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에 이에 대한 기재가 누락됐다는 것이다.

다만 재판부는 이런 두 가지 문제 외에 원전 부지의 위치 선정이 부적합했다거나, 지질 조사가 적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는 점 등 다른 12가지 쟁점에 대해서는 위법성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그린피스와 주민들은 특히 원전 부지 주변이나 울산지역 해저의 단층, 과거 역사에 기록된 지진의 재발 가능성 등 지진으로 인한 원전 안전성에 대한 조사가 부족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기각했다.

재판부는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의 흠결은 건설허가를 좌우할 성격이 아니고, 원고들의 다양한 주장 중 이런 위법사항 외에는 모두 인정되지 않았다”며 “설령 원안위가 다시 적법한 위원회를 구성해 심의·의결하더라도 같은 결론에 이를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 내렸다.

반면 처분을 취소할 경우에는 다시 허가 절차를 진행하는 등 공사가 지연돼 적정 전력설비예비율을 갖추지 못할 수 있고, 1천602개에 이르는 관련 사업체들 중 상당수가 도산해 산업과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 처분의 취소로 예상되는 약 4년의 건설중단 기간에 약 1조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여기에 사회적 비용까지 더하면, 처분 취소로 인한 사회적 손실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고리 5·6호기는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 1·2호기와 같은 한국형 원전(APR 1400)으로, 발전용량은 각각 1천400㎿다. 설계 수명은 60년이다.

2016년 6월 원안위는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을 허가했다.

이에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건설에 착수했지만, 2017년 7월 14일 공정이 28%까지 진행된 상태에서 공론화를 위해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일시 중단했다.

이후 공론화위원회가 3개월의 숙의 기간을 거쳐 10월 20일 정부에 건설재개를 권고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