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한과 한반도 평화 메커니즘도 논의하고 있다”... ‘종전선언’ 가능성 시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4일(현지 시간) 미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에 평화 메커니즘을 만드는 것도 (북한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4일(현지 시간) 미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에 평화 메커니즘을 만드는 것도 (북한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미 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에 평화 메커니즘을 만드는 것도 (북한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현지 시간) 방영된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전쟁을 공식적으로 끝내는 것이 (북미협상에서) 얼마나 크게 작용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과) 많은 논의를 해온 것이 그것이다”라면서 “사실,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 논의됐던 모든 요소를 놓고 대화를 계속하기 위해 우리 팀을 하루 이틀 내에 아시아에 다시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에 안보 메커니즘, 평화 메커니즘을 만드는 것에 관해서도 (북한과) 논의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두 지도자가 그것(안보·평화 메커니즘)에 관해 얘기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 그들은 논의할 것이라고 충분히 기대한다”면서 “우리는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약속한 비핵화를 성공적으로 이룰 경우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에 관해서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따라서 우리는 두 지도자가 지난해 6월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각각의 부분(elements)들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으로부터 어떠한 구체적인 진전을 보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최근까지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한 것은 “좋은 일이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지금부터 (정상회담이) 2주도 안 남았지만, 두 지도자가 함께 모였을 때 모든 나라가 공유하는 그러한 목표에 관해 본질적인(substantial) 진전을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만약 김(정은)이 비핵화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다시 최고의 압박으로 돌아갈 카드는 여전히 있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독트린(doctrine)의 핵심 원칙은 우리의 적들에게 우리가 무엇을 하려는 지를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에둘러 답변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러한 (비핵화) 절차에 얼마나 희망적인지에 관해 많은 대화들을 해왔지만, 당신(앵커)이 추측하는 그러한 데드라인에 관해서는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될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수장이 북한과 비핵화만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 메커니즘에 관해서도 논의해왔다고 강조한 것은 상당히 중요한 대목으로 풀이된다.

현재 워싱턴의 일부 외교 전문가들과 한국의 일부 전문가들도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상응 조치’의 일환으로 북한에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는 것을 거의 기정사실로 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관해 일본 교도통신은 14일, 미 행정부가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주요 당사국이 모두 참여해야 하는 종전선언이 아니라, 북·미 양측이 추진 가능한 불가침 선언과 평화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한 내용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