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정상회담 목표는 궁극적인 北비핵화... 핵실험 없는 한 서두르지는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다가오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북한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이지만, 핵실험 등이 없는 한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다가오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북한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이지만, 핵실험 등이 없는 한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가오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북한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이지만, 핵실험 등이 없는 한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시급한 시간표도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어떤 진전을 원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궁극적으로 북한의 비핵화이다. 우리는 결국(ultimately), 그것(비핵화)을 보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시급한(pressing) 시간표도 없다”면서 “많은 사람들은 다른 측면에서 매우 빨리 진전(go)되기를 원하지만, 나는 정말로 북한이 엄청난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들의 (지정학적) 위치는 러시아, 중국, 남한 사이에 위치해 놀라울 정도(unbelievable)”라면서 “나는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고, 우리는 곧 (그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나는 서두르지 않는다(no rush). (핵·미사일) 실험도 없다”면서 “실험을 한다면, 그것은 다른 협상(deal)이 될 것이지만, 그러나 실험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임) 오바마 행정부 말기를 보면, (북미관계가) 재앙적인 상황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사람들은 그때의 위험한 상황과는 매우 다르게 느끼고 있다”면서 “따라서 나는 매우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기를 바란다. 향후 며칠간이 매우 흥미로울(exiting)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늘 아침에 문(재인) 대통령과도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는 다가오는 다음 주 베트남 하노이 여정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원하고 많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다. 문 대통령과도 (북미) 회담의 모든 측면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는 서두르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게 될 것”이라면서 “나는 궁극적으로 우리는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나는 내일 일본의 아베 총리와 얘기할 것이고 비슷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면서 “다음 주가 매우 흥미로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두 번째 정상회담이 될 것이고 많은 것들이 그것으로부터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백악관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통화와 관련한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