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48개 단체 모여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
지난 1월 28일 부산시민운동지원센터에서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창립총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 1월 28일 부산시민운동지원센터에서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창립총회가 열리고 있다.ⓒ부산참여연대

부산서도 민주시민교육조례가 제정된 가운데, 일상 속의 민주주의 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부산 시민사회의 움직임도 가시화하고 있다.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는 22일 오후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연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노무현재단 부산지역위, 민주주의사회연구소, 부산여성회 등 48개 단체는 지난 1월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창립총회를 가진 데 이어 이날 출범을 알리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네트워크는 지난해 시의회를 통과한 부산민주시민교육조례와 관련이 있다. 앞서 부산시의회는 지난해 12월 274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민주시민교육조례안을 표결 끝에 통과시켰다. 보수 기독교 단체와 자유한국당이 “동성애, 정치교육을 하려는 의도”라며 반대에 나섰지만, 민주당 등 대다수의 의원은 민주 교육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날 통과한 조례는 민주 시민으로서 갖추어야 할 권리와 책임의식은 물론 이를 함양하는데 필요한 교육 활성화, 제도적 지원 근거 등을 담았다. 이에 따라 부산시가 민주시민교육 위원회 구성 등 활성화 시책을 수립·시행하도록 했다. 이어 시는 지난 1월 1일 민주시민교육의 목적, 정의, 구성 등이 명시된 조례를 최종 제정·공포했다.

민주주의적 다양성을 키우는 시민교육을 강조해온 시민사회도 시의회, 부산시의 움직임과 발맞춰 네트워크를 결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이들 단체는 네트워크 창립총회와 출범식을 통해 지난 2016년 촛불 정신을 계승하고, 일상에서의 민주주의 실현 등에 연대하기로 했다.

또한, 앞으로 민주시민교육조례에 근거한 민주시민교육위원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한편, 관련 사업의 위탁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민주시민교육 내용의 연구 개발과 보급, 센터 건립 등에 대해서도 힘쓸 계획이다.

상임대표를 맡은 김종기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상임이사 겸 민주공원 관장은 “부산은 부마항쟁의 진원지이자 6월항쟁이 가장 뜨겁게 불타올랐던 지역”이라며 “민주시민교육의 지역적 정체성이 뚜렷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성숙한 민주주의의 토대 확립, 평화통일의 초석은 물론 부산을 깨어있는 시민의 민주적 공동체로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며 부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의 의미를 전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