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항서 오른팔’ 이영진, 베트남 U-22 대표팀 사령탑 앉는다
이야기 나누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
이야기 나누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뉴시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끈 이영진 수석코치가 22세 이하(U-22)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23일 베트남 축구협회에 따르면 이영진 신임 감독은 11월 필리핀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안(SEA)게임에서 베트남 U-22 대표팀을 이끌 예정이다.

이 수석코치는 지난 2017년 10월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맡은 이후 그를 보좌해왔다. 아시아 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스즈키컵 우승 등을 박 감독과 함께 했다.

베트남 축구협회는 “2019년 성인대표팀, U-23 대표팀 등 일정과 박항서 감독의 제안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베트남은 2022 카타르월드컵 예선과 AFC U-23 챔피언십 예선 등 빡빡한 일정을 치른다.

베트남 축구협회는 “이영진 코치가 박항서 감독의 축구 철학과 훈련 방법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다. 성인대표팀과 U-22 대표팀의 연계성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