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 동당역서 전용열차로 귀국길...호찌민 묘 참배로 일정 마무리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박 5일간의 베트남 방문 을 마치고 2일(현지시간) 베트남 랑선성 동당 역에서 평양행 전용 열차에 올라 환송 인파에 인사하고 있다. 2019.03.02.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박 5일간의 베트남 방문 을 마치고 2일(현지시간) 베트남 랑선성 동당 역에서 평양행 전용 열차에 올라 환송 인파에 인사하고 있다. 2019.03.02.ⓒ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등 4박5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2일 전용열차를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낮 12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전용열차에 탑승했다.

베트남 측은 지난달 26일 김 위원장이 도착했을 당시처럼 동당역에서 레드카펫을 깔고 환송 행사를 진행했다. 김 위원장의 입국을 맞이했던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정치국원, 마이 띠엔 중 베트남 총리실 장관도 이날 동당역에서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

동당역에서부터 차량의 유리를 내리고 환송인파에 손을 흔들며 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에 탑승하기 전에도 손을 흔들며 환송에 감사를 표했다. 전용열차는 김 위원장이 탑승한 지 7분 정도 지나 출발했다.

귀국길에 오른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지 혹은 평양으로 직행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동당역에서 평양까지는 3,800㎞ 거리로 66시간 정도 걸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수행원들이 2일(현지시간) 귀국 전 하노이의 호찌민 전 베트남 주석 묘소 참배를 위해 화환을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호찌민 주석의 묘소는 하노이시 바딩 광장 중앙에 있으며, 대리석 건물 내부에 호찌민 주석의 시신이 유리관 속에 영구 안치돼 있다. 2019.03.0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수행원들이 2일(현지시간) 귀국 전 하노이의 호찌민 전 베트남 주석 묘소 참배를 위해 화환을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호찌민 주석의 묘소는 하노이시 바딩 광장 중앙에 있으며, 대리석 건물 내부에 호찌민 주석의 시신이 유리관 속에 영구 안치돼 있다. 2019.03.02.ⓒ뉴시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4분께(이하 현지시간) 수행 간부들과 함께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 호텔을 나서 마지막 일정으로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 묘소를 방문했다.

오전 9시 40분께 하노이 바딘광장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김성남 노동당 제1부부장,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수행 간부들과 함께 ‘영웅렬사(열사)들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적힌 대형 화환을 선두로 먼저 베트남 전쟁영웅·열사 기념비를 참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호찌민 묘소가 있는 쪽으로 이동한 뒤 묘소 앞에 놓인 화환을 정돈하며 경의를 표한 뒤 다른 수행원들과 묵념했다. 화환에는 ‘호지명(호찌민의 북한식 표기) 주석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적혀 있었다.

김 위원장 일행은 바딘광장 중앙에 위치한 호찌민 전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대리석 건물을 방문한 뒤 오전 10시 10분께 동당역으로 출발했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주석궁을 방문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19.03.01.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주석궁을 방문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19.03.01.ⓒ뉴시스

김정은 “북·베트남 교류 정상화하고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야”

북측 매체는 이번 김 위원장의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2일 북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 1일 진행된 김 위원장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과 베트남의 지도자들이 55년 만에 다시 만나 ‘혈맹’을 확인하고, 관계 발전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베트남 방문과 베트남 정상과의 회담은 김일성 주석이 1964년 베트남을 방문한 이후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선대 수령들의 뜻을 받들어 피로써 맺어진 두 나라, 두 당 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대를 이어 계승해 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당적, 정부적 래왕(왕래)을 활발히 벌리며 경제, 과학기술, 국방, 체육문화예술, 출판보도부문 등 모든 분야에서 협조와 교류를 정상화하고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발전시켜야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사회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부유한 인민, 부강하고 민주의적이며 공평하고 문명한 국가건설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베트남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보내준 지지와 지원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에 쫑 주석은 “민족해방투쟁에 조선이 커다란 지지와 성원을 준 데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고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언제나 중시하며 두 나라 인민의 이익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려는 것은 (베트남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화답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과 쫑 주석의 회담이 주석부에서 진행됐다면서, 이 자리에는 당중앙위 부위원장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과 리수용 국제부장, 그리고 리용호 외무상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