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35살 김정은 설득하려 노력했다... 수주 내 협상팀 평양 파견 희망”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5세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했다면서, 향후 수주 안에 평양에 북미회담 실무 협상팀을 파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주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4일(현지 시간) 아이오와 최대규모의 농장 연합인 ‘아이오와 팜 뷰로’에서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록 아직 약속(commitment)된 것은 없지만, 나는 그것(협상)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면서 “나는 수주 안에 내 (협상)팀을 평양에 보낼 예정(I’ll have a team in Pyongyang in the next couple weeks.)”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이해(interest)를 공유할 수 있는 부분들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데 관해서는 “우리는 35세인 김(정은) 위원장(Chairman Kim, who is 35 years old)을 설득하려고 개입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무기가 없으면 자신들이 무너질 것이라고 믿고 있고, 핵무기 보유가 그들 나라의 안전을 달성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해왔다고 지적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외교적 결례에 가까운 상대국 지도자의 나이를 거론하며 김정은 위원장을 설득했다고 언급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로 풀이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관한 책임을 상대방 지도자에게 떠넘기기 위해 차별적인 인식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아이오와주 농업교육 단체 ‘미국의 미래 농부들(FFA)’ 초청 강연에서 미국 청소년들에게 “우리가 희망한 곳까지는 가지 못했지만, 다소 진전을 이뤘다”고 2차 북미정상회담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회담에서) 많은 교훈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부터 해야 할 많은 일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 놓인 위협은, 북한 핵무기로부터 다음 세대까지 놓인 위협은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미국 외교 수장으로서 나의 야망(ambition)은 그들에게 핵무기가 필요하지 않다고 설득하고 노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들(북한)은 전략적 경로(course)를 바꿔야 한다. 그들의 (핵)무기 시스템을 포기하고, 북한 주민의 번영과 여기 미국의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