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역사관 논란 휩싸인 나경원 “해방 후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제헌국회에서 친일파의 반민족 행위를 조사했던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면서 역사관 논란에 휩싸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해방 후에 반민특위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며 "또다시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해달라"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국가보훈처가 독립유공 서훈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하기로 한 데 대해 '친일 프레임'을 덧씌우려고 하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다가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국가보훈처가 지금 과거와의 전쟁을 확대하고 있다. 기존 독립유공 서훈자 대상으로 전수조사 하겠다고 한다. 그래서 사회주의 활동 경력자 298명에 대해서는 재심사를 통해서 서훈 대상자를 가려내겠다고 한다"라며 "그런데 그 과정에서 지금 친일 행위를 하고도 독립운동자 행세를 하는 가짜 유공자는 가려내겠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가짜 유공자 물론 가려내야 된다. 그런데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는 친일이라는 올가미를 씌우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며 "결국 우파는 곧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통해서 앞으로 이 정부의 역사공정이 시작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나 원내대표의 주장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국민이 일제를 청산하려했던 반민특위로 인해 분열되었다?! 어떤 역사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너무나 분명해 보인다"라고 꼬집었고, 같은 당 표창원 의원 역시 "이러고도 친일파라고 하면 고소하겠죠?"라고 비판했다.

또한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정당, 매국정당, 5.18 광주시민들을 짓밟은 전두환의 후예, 국민학살 군사독재 옹호정당임을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고, 정의당 김동균 부대변인은 "반민특위 때문이 아니라 반민특위가 좌초됐기 때문에 국민이 분열됐던 것"이라며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고 호도하지 말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