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민연금, 현대차·현대모비스 주주총회 제안 찬성…“엘리엇 제시 배당금 과해”
국민연금
국민연금ⓒ뉴시스

국민연금이 오는 주주총회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제안한 안건에 찬성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양사는 배당, 사외이사·감사위원 선임 안건을 놓고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과의 주총 표대결을 앞두고 있다. 국민연금은 엘리엇 측이 제시한 배당 금액이 과하다고 판단했다. 엘리엇 측 사외이사 후보 경우 이해상충 문제를 이유로 반대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14일 현대모비스·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효성의 정기 주총 안건의 의결권행사 방향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배당과 사외이사·감사위원 선임 등 안건에 대해 회사 측 제안에 모두 찬성하기로 했다.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배당결정) 안건은 엘리엇의 주주제안 배당수준이 과하다며 회사 측 손을 들어줬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각각 3000원, 4000원의 배당을 제안했다. 엘리엇은 양사 배당을 2만1967원, 2만6399원으로 올릴 것을 제안했다.

사외이사 경우 엘리엇 측 후보는 이해관계 등 문제가 있어 회사 측 후보에 표를 던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엘리엇은 현대차 사외이사로 랜달 랜디 맥이언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을 추천했다. 현대차는 랜디 후보에 대해 “경쟁사 임원을 겸임하는 경우 잠재적인 이해상충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고 맞섰다. 발라드파워스시템은 수소연료전지를 개발,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다.

또한 엘리엇이 모비스 이사로 추천한 로버트 알렌 크루즈는 중국 전기차 업체인 카르마의 최고기술경영자(CTO)이다. 모비스는 올해 카르마와 거래 관계를 확대할 예정이다. 후보가 거래 당사자인 두 회사 임원을 겸임할 경우 상호 이해상충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국민연금은 현대차의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과 현대모비스의 정몽구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찬성했다. 다만, 총수일가의 권력집중 문제를 제기하는 등 수탁자책임위 위원들 사이에서 반대 의견도 제기됐다고 밝혔다.

감사위원 선임 안건도 회사 측 제안에 찬성했다.

국민연금은 엘리엇이 제안한 현대모비스 정관 변경에 대해 회사 규모와 사업 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엘리엇은 현대모비스 이사진을 기존 최대 9명에서 11명으로 늘릴 것을 제안했다.

국민연금은 기아차 사내이사로 정 부회장과 박한우 사장을 재선임하는 안에 동의했다.

남상구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을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데 대해서는 한전부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효성 주총에서는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과 박태호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사외이사 재선임안,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의 감사위원 선임 안건에 반대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후보들이 분식회계 발생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수탁자책임위는 기금운용본부가 의뢰한 의결권 행사의 찬반을 결정하고, 주주권행사 이행 여부 등을 논의하는 전문가 그룹이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