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서울 아파트 공시가격 14.17% 인상…인상폭 12년만에 최대
강남 아파트 단지
강남 아파트 단지ⓒ김슬찬 기자

올해 서울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14.17% 인상될 전망이다. 12년만의 최대 인상 폭으로 주택 종류별, 가격별 과세 불균형은 소폭 해소 될 전망이다. 서울 용산구와 동작구, 마포구 등 집값이 급등한 지역과 경기도 과천, 분당, 광주 남구 등이 상승폭이 가팔랐다. 반면 전국 상승률은 5%대로 예년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전국 아파트 등 공동주택 1천339만 가구의 공시 예정 가격을 공개하고 의견청취에 들어갔다.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5.32%로, 지난해 5.02%에서 0.3%포인트 올랐다. 공시가격이 시세를 반영하는 비율인 현실화율은 지난해와 같은 68.1%를 유지했다.

국토부는 “1주택자 종부세 부과 기준이 되는 시세 12억 초과 고가 주택(전체 주택의 2.1%) 중에서 그동안 시세가 급등했으나 현실화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일부 주택에 대해서는 공시가를 높였고, 12억 이하 중저가 주택에 대해서는 시세변동률 이내로 공시가격을 산정했다”고 밝혔다.

시‧도별로 서울(14.17%), 광주(9.77%), 대구(6.57%) 3개 시‧도는 전국 평균 상승률보다 높았다. 서울 공동주택 공시가 상승률은 지난해 10.19%였던데 비해 3.98%포인트 올랐다. 2007년 28.4%를 기록한 이후 12년 만에 최대치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도 과천으로 상승률이 23.41%를 기록했다. 용산은 17.98%, 동작이 17.93%, 경기도 성남 분당이 17.84% 등이었다. 서울과 함께 수도권 일부 지역은 아파트 수요 증가, 정비사업 등 각종 개발사업의 영향으로 상승폭이 큰 것으로 보인다.

반면, 울산(-10.50%), 경남(-9.67%), 충북(-8.11%), 경북(-6.51%), 부산(6.04%) 등 10개 시‧도는 하락했다. 지역경기 둔화와 인구감소 등에 따른 주택 수요 감소 등으로 공시가격이 조정됐다.

2019년 공동주택 공시가겨
2019년 공동주택 공시가겨ⓒ제공 : 뉴시스

고가주택일수록 상승폭이 더 컸다. 시세 12~15억원인 공동주택은 전체 가구수의 0.9%(12만가구)에 해당하는데, 이들 평균 공시가격 상승률은 18.15%였다. 이에 반해 전체가구의 21.7(291만2천 가구)%를 차지하는 3~6억원 주택은 평균 5.64%올랐다. 전체 가구의 69.4%(928만7천 가구)로 가장 많은 시세 3억원 이하 주택은 평균 공시가격이 2.45% 내렸다.

전체 주택의 6.7%에 해당하는 전용면적 33㎡ 이하 주택(약 90만1천가구)은 평균 공시가격이 3.76% 올랐다.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60~85㎡(20~30평대, 545만가구, 40.7%)는 4.67%, 102~135㎡(40~50평대, 97만1천가구, 7.3%)는 7.51%, 165㎡ 초과(60평대 이상, 9만1천가구, 0.7%)는 7.34% 상승해 평형이 넓을수록 상승폭이 컸다.

이문기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부동산 유형별, 가격대별 불균형을 해소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라며 “내년 이후에도 현실화율이 공동주택에 비해 떨어지는 단독주택이나 토지는 공시가의 시세 반영 비율을 계속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소유자 의견청취 및 부동산가격공시위 심의를 거쳐 내달 30일 공시가를 최종 결정하고 공시한다. 당초 국토부는 이 과정이 모두 끝난 뒤 공시가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앞선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표준지 공시지가 인상이 높게 나오면서 국민적 관심이 커졌고 이에 따라 공동주택 공시가격 발표 시점을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공시 예정가격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www.realtyprice.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경우 내달 4일까지 공동주택가격 의견서를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나 시‧군‧구청, 한국감정원 등에 내면 된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