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국무부 “한미 워킹그룹 회의개최... 유엔 결의 이행과 비핵화 문제 논의”
미 국무부 청사에서 14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
미 국무부 청사에서 14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미 국무부 공개영상 캡처

미국 국무부가 한미 간에 워킹(실무)그룹 대면회의가 14일(현지 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렸다며,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 이행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워킹그룹 회의에 관해 “일상적으로, 정기적으로 열리는 회의”라며 “북한에 대한 (한미의) 포괄적이고 긴밀한 조율의 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회의에서는, 한미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을 포함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의 최신 정보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동맹으로서 정기적으로 이런 긴밀한 협의와 조율을 계속하기로 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워킹그룹 회의 관련 설명에 이어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오늘 뉴욕에 있다”면서 “오후 3시에 유엔 주요국 대표들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건 대표 등이 2차 북미정상회담 및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전면적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우리와 세계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해 브리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이번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의 대북제재 면제 논의가 이었느냐’는 질문에는 “최근 하노이 정상회담과 유엔 안보리의 제재의 실행(enforcement)을 계속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이번 워킹그룹 실무회의에는 우리 측에서는 지난 13일,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미국 측에서는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부차관보가 각각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 결과에 관해서는 미국 측 브리핑 내용만 보면, 남북경협 관련 상황보다는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 강화와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좀 더 중점적으로 논의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한미 워킹그룹 회의는 지난해 11월 출범해 워싱턴 D.C.에서 첫 회의가 열렸으며, 이후 12월 서울에서 두 번째 회의가 개최된 바 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에는 이번 회의가 처음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