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준영·승리 카톡 대화방’서 언급된 ‘경찰총장’…“총경급 인사”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의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자료를 확보해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화방에서 “몇 개 업소에서 ‘우리 업소’를 고소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하지 말라고 하더라”는 경찰유착 의심 대화내용을 발견하곤, 지난 13일부터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지난 14일에는 승리와 정준영 씨를 비롯해, 승리의 사업파트너이자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 등을 불러 관련 사실을 집중 추궁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유 씨 등으로부터 대화내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에서 서장급, 경찰청과 지방청에서는 과장급 직급이다.

경찰 직책 중 경찰청장이란 말은 있어도 ‘경찰총장’이란 말은 없다. 이에 ‘경찰총장’이 누구를 지칭하는 지에 대해 논란이 됐으나, 이번 진술을 통해 대상이 좁혀진 것이다. 다만, 경찰청 관계자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들이 본인은 아니라고 진술하고 있어서, 아직 특정이 안 됐다”고 전했다.

유 씨는 대화방 멤버 중 경찰과의 유착 고리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 씨로부터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달라’는 청탁을 받고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