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핵무장’ 시사 황교안에 “악마와도 손 잡겠다는 수구냉전세력 민낯”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핵무장론'에 동조의 뜻을 시사하면서 구설에 오른 것과 관련, "표만 얻을 수 있다면 악마와도 손잡겠다는 수구냉전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핵무장 필요성을 주장하며 일구이언하는 황교안 대표, 한반도 평화를 반대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같은 당 심재철 의원이 주최한 '이제 핵무장 검토할 때' 정책토론회에 보낸 서면축사를 통해 "(자체 핵무장은)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는 우리 현실을 감안하면 무조건 접어놓을 수만도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자체 핵무장이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니며, 폭넓은 국민 여론 수렴이 필요함과 동시에 국제사회와도 함께 고민하면서 풀어가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이와 관련해 이 대변인은 "황 대표가 핵무장 찬성론자로 돌아설 모양새"라며 "사실상 불가능한 핵무장론으로 보수층에 구애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비핵화 노력을 폄훼하면서도 북한 핵을 막겠다고 핵무장하자는 주장은 한반도 비핵화의 길에서 점점 멀어질 뿐"이라며 "한반도 평화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지난달 19일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을 위한 후보자간 TV토론에서 황 대표는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국제사회에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심지어 자체 핵무장을 주장했던 오세훈 후보를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공격했던 사실을 기억한다면 일구이언을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남북간 경색과 긴장 상황이 다시 도래한다면 가장 큰 피해자는 대한민국 국민들"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무책임한 핵무장론을 당장 철회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범국민적 노력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