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어떤 상황에서도 북미협상 재개 위해 노력”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미국과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청와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최 부상의 입장과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선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라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기자들을 초청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라며 "그러한 협상을 (미국과 계속) 해나갈 의사도 없다"라고 말했다.

타스통신은 또 최 부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그의 결정을 곧 공식 성명을 통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뉴시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