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IT 사업가 국보법 기소한 검찰 ‘북한 악성코드 심어졌다’더니…알약 “정상 프로그램”
8일 오전 10시 30분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씨 등 국보법 증거 조작사건 시민사회 석방대책 위원회와 김호 국보법 증거날조 사건 변호인단 주최로 ‘공판준비기일에 즈음한 석방대책위 기자회견’이 열렸다. 해당 기자회견에는 김씨 가족과 친지 등도 참석해 이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8일 오전 10시 30분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씨 등 국보법 증거 조작사건 시민사회 석방대책 위원회와 김호 국보법 증거날조 사건 변호인단 주최로 ‘공판준비기일에 즈음한 석방대책위 기자회견’이 열렸다. 해당 기자회견에는 김씨 가족과 친지 등도 참석해 이들의 석방을 촉구했다.ⓒ민중의소리

대북사업을 하다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IT 사업가가 검찰이 문제로 지적한 프로그램이 ‘정상’이라는 답변을 백신프로그램 알약으로부터 받았다.

김씨는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알약으로부터 프로그램 성격을 확인받은 캡처 사진을 게시하며 “검찰이 사이버테러 바이러스 운운하며 납품업체에 증인신청해서 공갈했던 라이브러리에 대해서 알약회사가 정상파일이라 확인해준 내용”이라고 적었다.

김호 알약 답변
김호 알약 답변ⓒ김호 페이스북

김호씨는 중국을 통해 북한 IT 기술자들이 만든 안면인식 프로그램을 국내로 들여와 국내 업체들에 판매하는 경제협력 사업을 해오다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지난해 8월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그가 북한을 이롭게 하려는 목적을 갖는 등 ‘이적성’은 없었지만, IT사업의 특성상 그 과정에서 사이버 테러 위험가능성을 일으켰다며 국보법 혐의를 적용했다.

김씨가 북한 개발팀을 통해 들여온 안면인식기술 프로그램 등에 악성코드가 심어져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씨가 밝혔듯 악성코드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가 알약으로부터 받은 답변서에는 “문의하신 항목은 오탐지로 확인되어 긴급 업데이트로 탐지 제외 처리했다”며 “문제없는 자사의 프로그램이 알약에 검출되고 있다”고 적혔다.

알약 측은 대부분의 백신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악성코드를 탐지하기 위해 프로그램의 동작 자체에 일정한 ‘규칙’을 적용해 탐지하는 기법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간혹 악성코드와 유사한 구조를 가진 정상 프로그램이 ‘규칙’에 의해 악성코드로 오탐지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아울러 검찰은 재판과정에서 김씨의 회사와 거래했던 업체 직원들을 증인으로 불러 ‘악성코드, 바이러스 등의 문제가 있었느냐’고 질문했다. 대다수 증인들은 “없었다”고 답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