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주4·3 71주년’ 광화문서 추모공간과 문화제 마련된다
제주4.3항쟁 제70주기인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주4.3희생자들의 분장을 한 시민들이 4.3항쟁을 추모하는 '403광화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제주4.3항쟁 제70주기인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주4.3희생자들의 분장을 한 시민들이 4.3항쟁을 추모하는 '403광화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임화영 기자

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제주4·3항쟁 71주년 기리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고 추모 문화제를 개최한다.

행사 ‘4370+1 봄이 왐수다’는 오는 4월 3~7일까지 5일간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70주기 행사 메시지였던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에서 한 발자국 더 나아가 시민들이 제주4·3을 편안하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이번 행사에 대해 “71년간 겨울처럼 봉인되어 아직도 풀지 못한 숙제로 남겨져 있는,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처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며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4.3의 피해 조사에서 명예를 회복하는 법률로 개정되어 정명을 찾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행사 기간 5일 동안 희생자들을 추념할 수 있는 시민 추모 공간과 종단별 추념의례가 진행된다. 주말인 6일에는 ‘4·3국민문화제’가 진행된다.

‘제주4·3 71주년’을 기리는 제주4·3범국민위원회의 행사 ‘4370+1 봄이 왐수다’
‘제주4·3 71주년’을 기리는 제주4·3범국민위원회의 행사 ‘4370+1 봄이 왐수다’ⓒ제주4·3범국민위원회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