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의혹’에 “정치탄압 중단하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15일 자신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임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항변했다.

김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인사업무를 총괄했던 전 KT 전무 김모 씨를 구속하자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한 마당에, 언론마저 이에 부화뇌동해 추측성 보도를 남발하는 행위는 분명히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겨레'는 김 의원의 조카도 KT 입사 과정에 비슷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했다"며 "아무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 데 대해 분명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사건을 집중 보도한 '한겨레'를 향해 "다분히 의도적인 인격비하적 보도행태에 대해서는 스스로 자기검열해주기 바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 또한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한 '정치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빠른 시일 내에 그 진위와 전모가 명백하게 규명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결국 '한겨레'를 명예훼손 혐의로 이날 중앙지검에 형사 고소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