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 테러 사건 발생... 40명 사망, 20명 중상” 참사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15일(현지 시간) 대형 총기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직후 현지 경찰이 인근 목격자들은 안전한 곳으로 안내하고 있다.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15일(현지 시간) 대형 총기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직후 현지 경찰이 인근 목격자들은 안전한 곳으로 안내하고 있다.ⓒ뉴시스/AP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현지 시간) 발생한 총격 테러로 현재까지 40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부상을 입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테러 사건으로 40명이 사망했고 적어도 20여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에 따르면 사망자 가운데 30명은 크라이스트처리 중심부에 위치한 마스지드 알 누르 사원에서 나왔고, 나머지 10구의 사체는 시 외곽에 있는 린우드 마스지드 모스크 내부와 외부에서 각각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던 총리는 또 중상자도 20명 발생했다고 말해 시간이 갈수록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앞서, 주요 외신들은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이날 총기로 무장한 괴한들이 모스크에 난입해 무차별로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사원에서 예배를 보던 사람들은 순식간에 총기가 난사되자, 피할 틈도 없이 참극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은 자신의 범행 장면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하면서, 이민을 반대한다는 ‘선언문’까지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15일(현지 시간) 대형 총기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직후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15일(현지 시간) 대형 총기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직후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뉴시스/AP

이에 관해 아던 총리는 “이번 사건은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라고 묘사할 수밖에 없다”면서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당국은 지금까지 4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용의자 신원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아던 총리는 체포된 4명에 대해 “1명은 주범이고 공범이 2명 있으며, 나머지 1명은 범행과 직접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테러 현장에서 발견된 차량에서 즉석 폭발 장치가 발견됐다”면서도 이 차량이 자살 폭탄 테러를 목적으로 한 차량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던 총리는 “우리는 난민들을 포함해 다른 문화에서 온 사람들을 친절한 이웃으로 삼는 다양성을 소중한 가치로 여겨왔다”면서 “분명히 말하지만 이번 공격으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뉴질랜드의 안보 위협 등급을 최고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히면서, 이슬람 사원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이날 총기 테러 사건과 관련 “현재까지 공관이나 영사콜센터에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