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北 최선희 주장은 틀렸다... 제재는 모든 WMD 포함 완전한 비핵화 요구” 반박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 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주장을 ‘틀렸다’며 반박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 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주장을 ‘틀렸다’며 반박했다.ⓒ뉴시스/신화통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자신을 비난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에 관해 “틀렸다”면서 “제재는 모든 대량살상무기를 포함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에 관해 “그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약속”이라고 강조하며, 하노이 협상 결렬의 책임도 북한의 무리한 제재 해제 요구에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들의 질문이 시작되자 “지난밤 최선희의 언급을 볼 기회가 있었다”고 언급하면서도, 대북제재 문제를 먼저 꺼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는 국제사회의 제재라면서 “유엔 안보리의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제재의 요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미사일과 무기 시스템,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이라며 “유엔 안보리에 의한 조건(requirement)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두 정상은 만났고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계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나는 그녀(최선희)의 언급에서도 봤다. 그녀는 확실히 협상을 계속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러한 문제에 대해 대화를 계속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서 말했듯이 그들(북한)이 내놓은 제안은 그들이 대가로 요구한 것을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협상 결렬의 책임을 북한에 돌렸다.

그는 최 부상이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언급한 데 관해서는 “이것만 말할 수 있다. 하노이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그(김 위원장)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면서 “그것은 김 위원장의 약속이다. 우리는 그가 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충분히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자신이 하노이 협상에서 불신과 적대감을 조성했다는 북한의 비난에 관해서는 “첫째, 거기에 관해서는 그들이 틀렸다(wrong)”면서 “나는 거기(하노이 정상회담장)에 있었고 나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관계는 프로페셔널하며 우리는 세부적인 대화를 했다, 계속 그러길 희망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그런 비판이) 처음이 아니다”라면 “내가 이전에 방북했을 때도 ‘강도 같다’고 불린 희미한 기억이 나는데, 이후에는 우리는 각자의 입장을 대표하며 아주 전문적인 대화를 계속했다. 우리가 계속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충분히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하노이 회담 결렬 원인에 관해 자신을 비난하는 북한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기존 대북제재는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분명히 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그는 미사일이나 로켓 발사 등으로 인해 북미관계의 긴장 악화 사태는 피하고자, 북한과 협상의 문은 계속 열어두겠다는 의지도 함께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