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차태현 “내기 골프 돈 바로 돌려줬다...모든 방송 하차·자숙할 것”
배우 차태현
배우 차태현ⓒ양지웅 기자

해외에서 골프 내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차태현이 의혹에 오해가 있다고 밝히면서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차태현은 17일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도된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라며 “국내에서 저희(김준호)끼리 재미로 친 게임이었다. 딴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그는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나의 모습을 보게 돼 너무 부끄럽다”면서 “많은 사랑을 받는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로 인해 실망한 팬들, 그리고 ‘1박 2일’을 사랑해준 시청자께 너무 죄송하다. 나로 인해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줘 정말 미안하다”면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는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덧붙여 말했다.

앞서 정준영의 휴대전화 속 ‘1박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이 김준호와 수백만원 대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2016년 차태현은 5만원 권 수십 장의 사진과 함께 ‘단 2시간 만에 돈벼락’이라고 말하면서 김준호와 내기 골프를 해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또 차태현은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라고 말하며 해당 행동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듯한 말도 남겼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