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내기 골프’ 논란 김준호 “책임 통감 모든 방송서 하차...곡해 없길”
김준호
김준호ⓒ양지웅 기자

‘해외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김준호가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하며 출연중인 프로그램에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준호는 17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다”면서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한다”며 “앞으로 좀 더 책임의식 있는 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거듭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박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백만원 대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정황이 보도되면서 차태현 역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